스크랩) 우리가 그 예수님을 보았습니다 생각

우리가 그 예수님을 보았습니다. 

오래 전, 어느 오지에...
선교사 한 사람을 파송했습니다.
그 선교사는 선교회의 사명인 성경을 번역하는 업무를 맡았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 분에게는 언어에 대한 재능은 없었습니다.
2 년간 그 지역에 있었지만, 그 지역의 언어를 습득하질 못했습니다.
따라서 선교회의 미션인 성경 번역이 조금도 진전되지 못했습니다.

2 년이 지나 마침내...
선교부에서는 그를 부 적격자로 판정해서 그를 본국으로 소환하였고,그의 후임으로 언어에 능통한 선교사가 파송 되었습니다. 후임으로 온 선교사는 언어를 배우는 재능이 이전 선교사 보다 탁월했으며, 열정도 끓어 넘치는 유능한 선교사였기에 팔을 걷어 부치고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가 그 곳에 간지 몇 개월도 되지 않아, 성경 번역이 시작 되었을 정도였으니...

그러던 어느 주일 날, 그 선교사가 주민들을 모아놓고 설교를 했습니다. (그 선교회는 성경 번역과 함께 그 지역에 교회를 세우는 사역을 함께 하고 있었습니다.) 그의 설교의 제목은 예수님의 성품이었는데 예수님의 성품에 관해서 원주민들이 이해하기 쉽게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예수님은 "가난한 자와 약한 자의 벗이고, 병든 자를 고쳐주셨고, 사랑 그 자체이시고…" 그렇게 선교사가 입에 침을 튀기며 예수님의 성품에 대해서 열심히 설교를 했습니다.

그런데 무심히 듣고 있던 원주민들이 웅성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설교를 더 들을 생각은 안하고 서로 서로 옆 사람과 수군대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래서 선교사는 더 이상 설교를 진행 할 수가 없었습니다.

선교사가 자신이 설교한 것에 대해서 원주민들에게 상처가 되었나 생각하며 설교를 계속해서 하지 못하자 원주민들도 자기들이 예배 시간에 너무 소란스럽게 해서 선교사가 화가 났나 해서 긴장감에 휩싸여 긴 침묵의 적막감이 예배당 안에 감돌았습니다.

잠시 침묵이 흐른 뒤...
그 원주민들 중의 한 사람이 조용히 일어나 그 선교사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선교사님!! 선교사님이 말씀하시는 바로 그 예수님을......저희들이 본 적이 있답니다”
그 말을 듣고 깜짝 놀라 선교사가 물었습니다.
“예? 당신네들이 예수님을 보았다고요?? 하늘 나라에 계신 예수님을 당신들이 어디에서 보았단 말입니까?”

선교사의 물음에 원주민들이 다 함께 대답했습니다.
“2 년 전에 왔었던 선교사님, 바로 그 분이 선교사님이 말씀하신 예수님입니다.
그 선교사님이 그랬습니다. 우린 그 분 이름도 몰랐는데...
지금 선교사님의 말씀 듣고 보니 아, 그 분 이름이 바로 예수였군요.”

그 선교사님은 비록 말이 통하지 않는 오지 선교지에서 예수님 같이 가난한 자와 병자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예수님의 성품을 드러내며 선교 하므로 원주민들을 감동시켰던 것입니다.

세상은 우리에게 성경 지식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날카로운 검과 같은 말씀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당신의 하나님을 향한 열심을 묻지도 않습니다.
또한 온 몸을 바치는 헌신적인 사역에도 감동하지 않습니다.
세상이 원하는 것은 오직 예수를 닮은 모습입니다. 
우리의 말과 삶과 인격에서 예수님을 보길 원하고 있습니다.
작은 예수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너희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라고... 착한 행실을 가지라고 말씀하셨습니다.예수를 닮지 않은 사람들의 논쟁은 마치 시끄럽게 울리는 꽹과리의 소리와 같습니다.
우리의 성품 속에 예수님이 있습니까?
우리의 심장은 예수님의 심장입니까?
우리의 말과 삶 속에 예수님을 나타내고 있습니까?
그렇다면 세상은 당신에게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아~ 예수라는 분이 바로 당신이었군요.

우린 그 분 이름도 몰랐는데...
지금...당신의 말씀 듣고 보니, 아! 그 분 이름이 바로 예수였군요.”
우리는 이제 무익한 논쟁을 그치고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 갈 때입니다.



holybible

마우스오른쪽금지

웹폰트 (나눔명조)